인도네시아 중부자와 살라띠까지역등/ 윤재남 선교사

인도네시아 중부자와지역을 거점으로 하여 수마트라섬, 깔리만탄섬등을 순회하며 교회 개척사역과 유치원, 공부방 사역을 확대하고 있음 , 사단법인나누리는 꼬팽이라는 산악지역(주민의 70%가 무슬림)에 위치하며 건물은 낡고 비좁아 증축과 보수가 시급한 끄랑깽교회의 증축 및 보수비 전액지원 했음. 현재 재정이 넉넉지 않아 주변에 있는 장로님의 집 창고를 개조, 대나무로 내부를 꾸며 공부방을 만들어 150명 정도의 아이들을 7명의 선생님들이 교육을 하고 있는 공부방과 유치원의 아이들을 결연하여 지원하고 있습니다.

70%이상이 무슬림인 학생들을 어려서부터 기독교 교육을 받도록 하는 유치원과 공부방사역이 활성화되고, 무슬림들의 반대로 교회의 설립이 어려운 이곳에서 교회가 세워지며, 계속적인 결연아동이 맺어지도록 많은 후원자를 기다립니다.  

인도네시아 코로나 구호사역

최고관리자 0

508cabf75a49431cbf973aec2399cae5_1594361
인도네시아 윤재남선교사님의 소식과 사진입니다.

 

  작지만 의미 있는 사역은 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사역을 감당하기로 했습니다.

  * 첫 번째는 일반 마스크 구입을 할 수 없어 천을 직접 구입해 재봉사에게 맡겨 2,500개의 마스크를 만들어 현지교회를 순회하면서 전달을 하였습니다.

 ​특히 몇몇 교회는 주변에 있는 무슬림들에게도 전도할 목적으로 더 많은 마스크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.

또한 압디엘 신학생들을 중심으로 병원에서 사용하는 의료장비를 직접 제작해 전달했습니다.

* 두 번째는 끄랑깽 교회와 바나란 교회 및 수꼬하르조 교회와 솔로 정신요양원 등 총 100가구에 쌀과 라면 및 세제 등의 구호품을 전달하였습니다.

  * 세 번째는 집에 가지 못하고 기숙사에 남아있는 압디엘 신학생들과 교수들, 직원들을 위해 피자를 14판 구입해서 전달했습니다.

        ​작지만 교수들과 학생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랄 뿐입니다. 

 

0 Comments